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948 
· 어제 :  2,201 
· 최대 :  6,990 
· 전체 :  2,078,282 
 
  2009-09-17 11:44:364465 
모화사상과 사대주의에 찌들은 조선조와 사대부들의 모습
운영자

1. 중국황제 법도를 따라야 한다는 김점과 반드시 그럴 필요가 없다는 허조가 공방하다.




편전에서 정사를 보고 술상을 마련하여, 여섯 순배를 나누고 파하였다. 참찬 김점과 예조판서 허조가 논쟁했다.

김점 “ 전하께서 하시는 정사는 마땅히 중국의 금상황제(今上皇帝)법도를 따라야 될 줄로 아옵니다.”

허조 “ 중국의 법은 본받을 것도 있고 본받지 못할 것도 있습니다.”

김조 “ 신은 황제가 친히 죄수를 끌어내어 자상히 심문하는 것을 보았니다. 전하께서도 본받아 주시기를 바라옵니다.”

허조 “그렇지 않습니다. 관을 두어 직무를 분담시킴으로서 각기 맡은바가 있사온데, 만약 임금이 친히 죄수를 결제하고 대소를 가리지 않는다면, 관을 두어서 무엇하오리까.”

김점 “ 온갖 정사를 전하께서 친히 통찰하시는 것이 당연하옵고 신하에게 맡기시는 것은 부당하옵니다.”

허조 “ 그렇지 않습니다. 어진이를 구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인재를 얻으면 편안해야 하며, 맡겼으면 의심을 말고, 의심이 있으면 맡기지 말아야 합니다. 전하께서 대신을 선택하여 육조의 장을 삼으신 이상, 책임을 지워 성취토록 하실 것이 마땅하며, 몸소 자잘한 일에 관여하여 신하의 할 일까지 하시려고 해서는 아니 됩니다.”

김점 “신은 뵈오니, 황제는 위엄과 용단이 측량할 수 없이 놀라와, 6부의 장관이 정사를 아뢰다 착오가 생기면, 즉시 금의(錦衣)의 위관(衛官)을 시켜 모자를 벗기고 끌어 내립니다.”

허조 “ 대신을 우대하고 작은 허물을 포용하는 것은 임금의 넓으신 도량이거늘, 이제 말 한 마디의 착오로 대신을 욕보이며 조금도 두남두지 않는다면, 너무도 부당한 줄 아옵니다.”

김점 “ 시왕(時王)의 제도는 따르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황제는 불교를 존중하고 신앙하여, 중국의 신하들은 이른바, 가곡(歌曲)을 외고 읽지 않는 자 없습니다. 그 중에는 어찌 이단으로 배척하는 선비가 없겠습니까마는, 다만 황제의 뜻을 본받기 위해서 그렇지 않을 수 없는 모양입니다.”

허조 “ 불교를 존중하고 신앙하는 것은 제왕의 성덕이 아니옵기로, 신은 적이 취하지 않습니다.”

김점은 발언할 적마다 지리하고 번거로우며, 노기만 얼굴에 나타나고, 허조는 서서히 반박하되, 낯빛이 화평하고 말이 간략하니, 임금은 허조를 옳게 여기고 김점을 그르게 여겼다.




2. 명나라에서 온 천사(天使)의 15일 간 한양체류기




조선 초기부터 이어진 명나라와의 외교관계에서 이른바 ‘천사’(天使)라고 불린 명나라 사신의 접대는 국가적 중요 행사였다. 천사는 명나라 황제의 등극이나 조선의 왕위 계승, 세자·왕비의 책봉 등 국가적 사안이 있을 때 주로 왕래했다. 명 초기에는 학자 출신의 문신들이 주로 파견되어 명의 선진 문화와 학문을 전파하는 통로로서 조선 관각문학의 발달을 자극하는 계기가 되었던 반면, 임진왜란 이후 명 말기에는 주로 탐욕스러운 환관이 파견되어 무리한 예물 요구와 횡포를 일삼았으므로 나라의 재정을 고갈시키는 요인이 되었다.



인조 12년(1634년) 6월20일 명나라 사신이 서울에 왔다. 인조의 장자 소현세자를 왕세자로 허락한다는 중국 황제의 칙서를 가지고 나온 것이다. 왕은 교외에 나가 다섯 번 절하고 세 번 머리를 조아리는 오배삼고두(五拜三叩頭)의 예를 행하고 칙서를 받았다.



명나라 사신들의 횡포를 잘 알고 있었던 조선 조정은 이번 중국 사신 행차에 어느 때보다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더구나 칙사인 사례감 태감 노유녕은 명나라 조정에 뇌물을 쓰고 파견되었다는 소문까지 나돌았다.



서울로 들어온 다음 날, 하마연(下馬宴)에서 명나라 사신이 예단을 물리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유는 “저울 추의 무게가 무거워서 인삼 근수가 줄었다”는 것이었다. 이어 칙사의 예물에 대한 우리의 답례에 대해서도 “칙사가 보낸 물품의 가격에 반도 못미친다”며 물리쳤다. 한번은 아예 자기들이 준 물건을 도로 돌려달라고 칙사가 직접 나서기까지했다.



25일 다담상(茶啖床)을 들일 때부터는 그들의 본격적인 은(銀) 징수 작전이 시작되었다. “오늘부터는 다담상을 차리지 말고 그 비용을 모두 은으로 쳐서 달라”는 말이 담당 역관을 통해 전달되었다. 26일 유람 일정이 잡힌 날 당일 역관 장예충이 전한 칙사의 말은, 유람을 모두 중지하고 그 비용을 모두 은으로 대신 지급해 달라는 것이었다. 이미 한강의 정자선(亭子船) 정비나 잠두봉(蠶頭峯) 및 망원(望遠) 지역 수리 등 유람에 필요한 준비를 마친 상태였던 우리측으로서는 경비를 이중으로 부담하게 된 것이다.



7월1일, 나라의 사정으로 사신에게 잔치를 베풀어주지 못할 경우 재신들이 관소에 가서 술을 대접하는 주봉배(晝奉盃) 행사 때 역시 기어이 은을 받아내려 하자, 사신 접대를 담당한 관반사조차 이런 사람을 빈주(賓主)가 서로 공경하는 예로 대우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7월3일, 출발 예정일 하루 전에 행하기로 되어 있는 상마연(上馬宴)을 돌연 사신측에서 취소했다. 예정했던 은 수량을 채우지 못하여 답답한 심사를 드러낸 것이었다. 사신들은 결국 이틀을 더 머물게 되었고, 청하는 연회마다 사양하여 수연은(隨宴銀)까지 챙기는 데 성공했다. 심지어 돌아가는 도중에 먹을 쌀값까지 은냥으로 쳐서 받아가기도 했다.



마침내 7월6일 전별연(餞別宴)을 끝으로 명나라 사신은 서울을 떠났다. 15일간의 그들의 일정은 두 번 왕과의 접견 이외에는 오로지 은자를 모으는 일로 일관한 것이었다. 머무는 동안 매일 지급되는 체류비용조의 좌지은(坐支銀), 거기다 각종 행사와 연회를 사양하고 대신 받은 은까지 합하면 얼마나 될까. 7월4일 호조가 올린 초기에 의하면, 칙사에게 지급된 은자만 5만5천여냥이고 가져온 물건을 민간에 팔아 챙긴 것이 6만1천8백여냥으로 수중에 들어간 은자는 총 11만6천8백여냥에 달했다. 대강 소 1마리 값이 은 7냥이었던 당시, 호조에 비축된 은은 1만1천여냥뿐이었으니, 나라 살림의 손실을 가늠할 만하다.



이것은 명나라의 마지막 사신 행차였다. 10년 뒤인 1644년, 명은 청나라에 수도 북경을 내주었고 끝내 국권을 회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우승지 이경헌이 왕에게 올린 글에 말한 ‘사람의 도리라곤 전혀 없어서 실로 인도(人道)로 논하기가 어려운’ 사신들의 행적이 바로 멸망을 눈앞에 둔 대국의 모습이었던 것이다.(경향신문)






목록
3313
[]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

전쟁 끝나자 도로 ‘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이덕일의 역사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 전쟁 끝나자 도로 ‘특
운영자 13-11-06
[] 한국의 역사인물 - 눌재 양성지

인물한국사 양성지(梁誠之) 양성지(梁誠之 : 1415〜1482)는 세조가 ‘나의 제갈량’이라고 부를 정도 총애했던 인물이다. 또한 조선 후
운영자 11-11-17
[] 한국의 역사인물 - 연산군

연산군 조선 제10대 국왕 연산군(燕山君, 1476. 11. 7~1506. 11. 6, 재위 1495~1506)은 조선시대뿐 아니라 한국사 전체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운영자 11-11-14
[]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 국란을 겪은 임금들 선조

⑤ 免賤·作米法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민심을 얻는 것이다. 민심 획득의 요체는 차별적이고 불평등한 제도와 관습의 개혁이다. 조
운영자 10-06-19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③ 사서를 좋아한 왕과 경서를 좋아한 신하들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세종③ 책에서 찾은 聖君의 길, 지식경영의 시대를 열다 세종은 지식경영자였다. 그는 방대한 독서를 통해 축
운영자 10-04-26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②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성공한 국왕들 세종⓶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찾아 외교 문제의 가장 민감한 현안은
운영자 10-04-26
[]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명(明) 신뢰 얻으며 실리 외교, 북방영토 확장 결실 흔히 외교는 평화적 수단이고 군사
운영자 10-04-26
[]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계승범 고려대교수 -명나라의 파병요청…조선은 실리를 택했다 1479년(성종 10년) 명으로부터 건주여진에
운영자 09-11-13
[] 모화사상과 사대주의에 찌들은 조선조와 사대부들의 모습

1. 중국황제 법도를 따라야 한다는 김점과 반드시 그럴 필요가 없다는 허조가 공방하다. 편전에서 정사를 보고 술상을 마련하여, 여섯 순배를
운영자 09-09-17
[] 관리자의 15대조 학포공 양팽손

학포 양팽손-한국의 문화인물 학포공 양팽손 님께서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고 있는 <이달의 문화인물>에서 2003년 4월의 인물로 지정
양승국 04-05-10
[] 학포공의 산수도

학포공의 산수도 맑은 강가에 집을 짓고 갠 날마다 창을 열어 놓으니 산촌을 둘러싼 숲 그림자 흐르는 강물 소리에 세상 일
양승국 06-03-28
[] 한글창제에 대한 최만리상소문과 세종의 대응

1. 최만리 상소문(www.hyundaedang.com) 崔萬理等 諺文創制 反對上疏文 (世宗實錄 券一百三 十九張) 臣等伏覩諺文制作 至爲神妙 創物運智
운영자 08-10-28
[] 황희는 과연 청백리였던가?

황희(黃喜, 1363~1452) 고려의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다가30세(1392)되던 해에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자 두 임금을 섬기지 않겠다는72
운영자 08-07-14
[] 난중일기 누락부분 발견

"하늘과 땅 사이에 원균처럼 망령된 이가 없을 것" 난중일기에서 빠진 32일치의 새로운 내용 밝혀졌다. 편집부
운영자 08-04-03
[] ‘조선통신사의 200여 년 여행길을 세계문화유산으로!’

17~19세기 12차례나 일본을 다녀간 조선 왕조 외교사절 통신사의 여로가 2008년 한·일 학계와 문화재 동네의 민감한 화두로 떠오를 조짐이다. 한
운영자 08-01-26
1 [2][3][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