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947 
· 어제 :  2,201 
· 최대 :  6,990 
· 전체 :  2,078,281 
 
  2008-01-26 19:23:403366 
‘조선통신사의 200여 년 여행길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운영자


17~19세기 12차례나 일본을 다녀간 조선 왕조 외교사절 통신사의 여로가 2008년 한·일 학계와 문화재 동네의 민감한 화두로 떠오를 조짐이다. 한반도에서 현해탄을 건너 일본열도의 서부, 중앙부를 관통하며 지나간 조선통신사의 수천릿길 여행로와 그들이 머문 건축물, 시설물 등의 공간을 한국과 일본의 관민이 협력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공동 등재하자는 움직임이 일본 쪽에서 본격화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 건축학회 등의 현지 학계와 조선통신사의 사행로 유적이 남아 있는 일본 규슈, 본토 쪽의 지자체들은 최근 공동 등재를 위한 준비 추진 계획을 공개하고, 한국 학계와 지자체에도 공동 협력과 동참을 정식 요청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국내 지자체와 학계에서도 일부 관심을 보여, 사상 첫 한·일 공동 문화유산 등재 작업이 현실화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시아 문화교류·건축물 의미 커”


12월20일 낮 일본 도쿄의 도심인 게이오대 인근 시바의 일본 건축학회 건축박물관 갤러리는 한·일 건축사를 연구하는 학자들과 학생 등으로 북적거렸다. 이곳에서 조선통신사 400주년을 기념해 한국 건축역사학회와 일본 건축학회가 같이 꾸린 ‘조선통신사의 길’이란 제목의 기획전이 막을 올렸다. 1월20일까지 예정된 이 기획전은 한·일 양국 최초로 조선통신사가 지나간 사행로의 건축 문화유산들을 한자리에 집약해 보여준다는 사실도 뜻깊었지만, 또 다른 측면에서 예사롭지 않은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오후 5시께부터 시작한 개막 리셉션에 앞서 일본 학회를 대표하는 건축사 미야케 리이치 게이오대 교수는 전시의 기획 배경에 대해 한국 쪽 인사들에게 이런 발언을 했다.

“통신사의 길은 서울과 일본 에도(도쿄) 사이를 잇는 동아시아 문화교류의 길로서 그 사이 항구와 거리, 성곽, 각종 건축물들은 국경을 초월한 세계유산의 가능성을 충분히 지니고 있다. 한·일 공동유산으로 만들고,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한다면 한·일 간의 문화 교류에 또 하나의 이정표가 세워질 것으로 생각한다. ”

200여 년간 이어진 통신사 여행길을 세계유산으로 키우자고 한국 인사들에게 동참을 공식 요청한 것이다. 이에 한국 쪽 관계자들은 말을 삼갔다. 대표로 나온 김정동 건축역사학회 회장(목원대 교수)은 “일본에는 당시의 흔적이 비교적 많이 남았으나, 한국은 숱한 전쟁으로 흔적이 별로 없고, 통신사 코스에 관심을 지닐 형편이 못 됐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전시 또한 서울 종묘부터 일본 닛코에 이르기까지 통신사들이 거쳐간 한·일 각지의 숙소, 거류시설 등의 건축 공간과 관련 자료들을 모은 것으로 공동 유산의 성격을 강조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인상이었다. 조선통신사가 한양을 출발해 일본 에도성에 닿기까지 주요 통과 지점에서 숙소나 거처로 이용했던 고건축물 모형과 복원도, 옛 사진, 그림 등 50점 이상이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상주대 정명섭 교수, 부산대 이호열 교수가 통신사 숙소였던 상주 객사와 밀양 영남루 등지의 모형을 출품했으며, 일본 쪽에서는 쓰시마섬 이즈하라 해안사, 히코네의 종안사 등 주요 숙박지 건축물 모형과 각종 유적 사진, 실측도를 담은 패널 등을 선보였다. 전시를 기획한 재일동포 부학주 박사(게이오대 강사)는 1887년 부산 초량 지역에 있던 일본인 집단 거주·무역 시설인 초량 왜관 서쪽을 프랑스인이 찍은 희귀 사진을 공개해 호평을 받았다.











△ ‘조선통신사의 길’ 전시장. 전시의 기획자인 부학주씨(왼쪽) 등이 경북 상주 객사 모형을 보고 있다.






400주년 맞아 일본이 밑그림 작업


통신사 여행길의 공동 유산 등재는 2007년 조선통신사 400주년을 맞아 한국과 일본 곳곳에서 다양한 기념행사 등을 벌이면서 일본 쪽에서 자연스럽게 나온 요구다. 미야케 게이오대 교수를 비롯한 일본 건축학회 전문가들은 조선통신사 400주년 기념행사 등을 계기로 지자체들과 세계유산 공동 등재를 위한 치밀한 밑그림 작업을 벌여왔다. 통신사의 여행길 유적이 지나가는 일본 규슈, 혼슈의 현지 지자체, 시민단체 50여 곳이 수년 전 함께 결성한 조선통신사연지협의회(이하 협의회)와 일본 국회의원 20여 명이 결성한 조선통신사 교류의원의 모임 등과 세계유산화의 가능성과 근거 자료 확보 등을 위한 논의를 거듭해왔다. 부학주 박사도 “일단 한·일 민간 차원에서 공동 유산화를 추진하면서 공동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하기 위한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것이 현지 학계의 장기적 복안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의 말처럼 통신사 여행로 세계유산화 사업의 핵심은 일단 공간이다. 통신사가 거쳐간 주요 경유지의 숙박시설과 건물들, 전용 도로, 성곽 등이 원모습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면, 대상이 된다. 일본 교토 근교 비와 호수 근처에 있는 오우미 부근에 통신사를 위해 닦은 조선인 가도나 우시마도를 비롯한 일본 세토나이카이 근처의 여러 숙박지 유적 등이 그런 사례다. 경우에 따라선 유명 유적을 공동 복원하는 것도 생각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런 맥락에서 ‘통신사의 길’전은 통신사 여행 공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위한 기본적인 자료 축적과 검토의 성격도 지니고 있다는 게 일본 쪽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서구에 참고할 만한 사례도 있다. 스페인과 프랑스 사이에 걸친 성지 순례길 유적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경우 1천여km의 순례길 가도에 있는 가톨릭 성당 등의 신앙시설을 두 나라가 공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한 적이 있다. 중국과 우즈베키스탄 등의 중앙아시아 5국은 고대 비단길(실크로드)의 유네스코 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규슈, 세토나이카이, 간사이 지방의 자치단체들은 관광수요 창출과 지역의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좋은 기회라는 판단 아래 협의회를 통해 적극적으로 학계의 세계유산화 움직임을 지원하고 있다.












△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 1887년께의 부산 왜관 서관 지역의 전경사진.





국내엔 유적 거의 없고 지자체간 이견


국내 학계는 다분히 신중론 쪽이다. 여러 미묘한 요인들이 있어 공동 등재가 무난히 이뤄지기는 쉽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우선 유적의 수는 물론 관심도 측면에서 국내와 일본의 정서가 크게 다르다는 점을 꼽는다. 일본에는 통신사 관련 유적이 곳곳에 남아 있고 춤·노래 등 전승되는 문화행사들도 많이 열려 연관성을 찾기가 어렵지 않지만, 국내는 사실상 숙소 격인 객사와 대로 외에는 유적이 거의 없고 주민들이나 지자체의 관심도 크게 떨어진다. 국내의 통신사 역사적 흔적에 대한 문헌·유적 연구가 일본보다 미진하다는 점도 한 요인이다. 국가 차원에서 유산 등재 작업을 추진한다 해도, 공동 유산 대상의 신청 지정 범위 등을 놓고도 적지 않은 이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일단 서울부터 일본 닛코까지 전 구간의 건축 문화유산을 대상으로 하자는 것이 일본 학계의 주된 의견이나, 국내 학자와 지자체들 사이에서는 이해관계에 따라 의견이 엇갈릴 소지가 크다. 부산과 밀양의 경우 통신사 행적 복원 사업에 적극적이고, 부산시에서는 일본처럼 통신사 관련 유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공론화되고 있지만, 다른 지자체들도 보조를 맞추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동 교수는 “통신사 활동에 대한 객관적인 검토·평가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자칫하면 들러리 서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 쪽도 최근 외교통상부와 문화재청 관계자들이 이 문제를 놓고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는 게 건축사학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일본 학계는 세계유산 등재가 양국 정부 차원의 문제인 만큼 일단은 공동 유산화를 위한 밑그림 작업에 치중하는 분위기다. 후지오카 도쿄공업대 교수(건축사)는 “한·일 사이에 역사적 장벽이 있는 것을 알지만, 함께 세계유산 등재를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한·일 월드컵도 결국 공동 행사로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일본 쪽은 전시 행사로 2008년 1월12일 도쿄에서 열리는 ‘통신사의 길’에 대한 국제 심포지엄을 통해 세계문화유산 문제를 더욱 강하게 공론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김정동 목원대 교수, 김성우 연세대 교수, 미야케 교수 등의 한·일 전문가와 주일 한국대사관, 일본 〈NHK〉 등의 언론계 인사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구간 선정 놓고 벌써부터 신경전 오가


한편 개막식 뒤 인근 한식당에서 회식을 겸해 벌어진 한·일 학계 관계자 회합에서는 공동 유산의 범위, 즉 통신사 사행로의 구간 등을 놓고 신경전이 오갔다. 전문가들끼리 먼저 등재 대상이 될 구간에 대해 의견을 모아 공표하는 것이 좋겠다는 일본 쪽 의견에 “너무 앞서간다. 범위도 좀더 좁히자”는 한국 학자들의 응수가 이어졌다. 일본 전문가들은 세계유산화 운동에 적극 나서는 인상이었다. 진지하고 집요한 그들의 요청에 대해 국내 학계와 지자체, 정부는 어떤 응답을 내놓을까.



















“공동 유산화는 두 나라 학계의 과제”



일본 건축학회 이사인 미야케 게이오대 교수 인터뷰















△ 미야케 리이치 게이오대 교수






“통신사의 길은 두 나라를 대표하는 세계문화유산인 서울 종묘와 일본 닛코 도쇼쿠(에도시대 최고권력자 도쿠가와의 무덤 사당)를 잇는 의미심장한 길이다.”

일본 건축학회 이사인 미야케 리이치 게이오대 교수는 조선통신사 여행길의 세계유산 등재 준비 작업을 이끌어온 핵심 인사다. 그는 “길의 역사문화적 상징성을 보더라도 공동 유산화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힘쓰는 것이 두 나라 학계의 과제”라고 운을 뗐다. “1643년 통사로 찾아왔던 윤순지의 경우 중국 선양의 청나라 황제 누르하치 묘와 한양의 종묘를 돌아보았고, 일본의 도쇼쿠도 방문했다. 통신사 여정에 당대 세계인들의 흔적이 남아 있다는 것 자체가 흥미롭지 않나. 한·일 공동 유산화 운동은 이런 기억들을 되새김하는 작업이다.”

그는 “일본에 발을 디딘 통신사들은 새로 지어진 숙소, 절, 별장 등에 묵으면서 고급 문화의 향기를 흩뿌렸다”며 “세계유산 공동 등재 작업은 이런 교류가 이뤄진 공간들에서 새로운 유산적 의미를 발견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쪽의 빈약한 유적 현실, 지자체들끼리의 이해관계 대립 등이 난점이 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개의치 않는다는 답이 돌아왔다.

“200년을 넘겨 12차례나 사절을 보낸 한국에도 내놓을 자료는 분명 있을 것이다. 두 나라 지자체와 시민단체 사이에 협력체제만 구축된다면, 공동유산 운동은 잘될 것으로 본다. 관광자원 등의 지역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만큼 정치적 성격이 가미될 게다. 누가 십자가를 지고 나서느냐가 관건이다. 한국은 지자체장의 힘이 큰 편이니, 선의로 바라본다면, 잘될 것으로 생각한다.” 도쿄대 건축학과와 프랑스 국립 예술학교(에콜드보자르)를 나온 수재인 미야케 교수는 조선통신사 연구의 손꼽히는 권위자다. 현지 정·재계에 발이 넓고 한국 지인도 많다고 한다.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09-04-02 23:02:54 한국사(으)로 부터 이동됨]

목록
3313
[]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

전쟁 끝나자 도로 ‘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이덕일의 역사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 전쟁 끝나자 도로 ‘특
운영자 13-11-06
[] 한국의 역사인물 - 눌재 양성지

인물한국사 양성지(梁誠之) 양성지(梁誠之 : 1415〜1482)는 세조가 ‘나의 제갈량’이라고 부를 정도 총애했던 인물이다. 또한 조선 후
운영자 11-11-17
[] 한국의 역사인물 - 연산군

연산군 조선 제10대 국왕 연산군(燕山君, 1476. 11. 7~1506. 11. 6, 재위 1495~1506)은 조선시대뿐 아니라 한국사 전체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운영자 11-11-14
[]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 국란을 겪은 임금들 선조

⑤ 免賤·作米法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민심을 얻는 것이다. 민심 획득의 요체는 차별적이고 불평등한 제도와 관습의 개혁이다. 조
운영자 10-06-19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③ 사서를 좋아한 왕과 경서를 좋아한 신하들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세종③ 책에서 찾은 聖君의 길, 지식경영의 시대를 열다 세종은 지식경영자였다. 그는 방대한 독서를 통해 축
운영자 10-04-26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②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성공한 국왕들 세종⓶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찾아 외교 문제의 가장 민감한 현안은
운영자 10-04-26
[]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명(明) 신뢰 얻으며 실리 외교, 북방영토 확장 결실 흔히 외교는 평화적 수단이고 군사
운영자 10-04-26
[]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계승범 고려대교수 -명나라의 파병요청…조선은 실리를 택했다 1479년(성종 10년) 명으로부터 건주여진에
운영자 09-11-13
[] 모화사상과 사대주의에 찌들은 조선조와 사대부들의 모습

1. 중국황제 법도를 따라야 한다는 김점과 반드시 그럴 필요가 없다는 허조가 공방하다. 편전에서 정사를 보고 술상을 마련하여, 여섯 순배를
운영자 09-09-17
[] 관리자의 15대조 학포공 양팽손

학포 양팽손-한국의 문화인물 학포공 양팽손 님께서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고 있는 <이달의 문화인물>에서 2003년 4월의 인물로 지정
양승국 04-05-10
[] 학포공의 산수도

학포공의 산수도 맑은 강가에 집을 짓고 갠 날마다 창을 열어 놓으니 산촌을 둘러싼 숲 그림자 흐르는 강물 소리에 세상 일
양승국 06-03-28
[] 한글창제에 대한 최만리상소문과 세종의 대응

1. 최만리 상소문(www.hyundaedang.com) 崔萬理等 諺文創制 反對上疏文 (世宗實錄 券一百三 十九張) 臣等伏覩諺文制作 至爲神妙 創物運智
운영자 08-10-28
[] 황희는 과연 청백리였던가?

황희(黃喜, 1363~1452) 고려의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다가30세(1392)되던 해에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자 두 임금을 섬기지 않겠다는72
운영자 08-07-14
[] 난중일기 누락부분 발견

"하늘과 땅 사이에 원균처럼 망령된 이가 없을 것" 난중일기에서 빠진 32일치의 새로운 내용 밝혀졌다. 편집부
운영자 08-04-03
[] ‘조선통신사의 200여 년 여행길을 세계문화유산으로!’

17~19세기 12차례나 일본을 다녀간 조선 왕조 외교사절 통신사의 여로가 2008년 한·일 학계와 문화재 동네의 민감한 화두로 떠오를 조짐이다. 한
운영자 08-01-26
1 [2][3][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