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1,006 
· 어제 :  2,201 
· 최대 :  6,990 
· 전체 :  2,078,340 
 
  2008-07-14 09:55:323749 
황희는 과연 청백리였던가?
운영자

황희(黃喜, 1363~1452)




고려의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다가30세(1392)되던 해에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자 두 임금을 섬기지 않겠다는72현과 함께 두문동에 은거했으나 조정의 요청과 동료들의 천거로 성균관으로 돌아왔습니다.




조선 개국을 반대한 이력으로 빛을 보지 못하다 태종이 왕이된 후 형조, 예조, 병조, 이조 의 정랑을 거쳐 도승지의 전신인 지신사가 된43세경부터 자기 소신을 펴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실록에도'황희는 공신은 아니지만 공신 대접을 하였고, 하루라도 보지 못하면 반드시 불러서 접견하였고, 하루도 좌우를 떠나지 못하게 하였다'고 할 정도로 태종의 신뢰는 대단하였다 합니다.




하지만, 1418년에 충녕대군이 세자로 책봉되자 이에 반대하다가 결국 교하 지방(지금의 경기도 파주군)에 유배되었다가 교하가 서울과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남원으로 옮겨져서5년의 유배생활을 더하게 됩니다. 이때 황희는 남원에서 도교의 이치를 따라 춘향전의 무대가 되는 광통루(지금의 광한루)를 만들었습니다.

(드라마에서 세종이 황희를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삼고초려를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러기엔 남원은 너무 먼 곳이 아닐까요?)




태종이 물러난 뒤인1422년(세종4면) 풀려나와 좌참찬에 기용되고, 강원도 관찰사,예조판서,우의정 등을 역임하였으며1427년 좌의정에 올랐고1430년 투옥된 태석균(太石鈞)의 감형을 사사로이 사헌부에 부탁한 일로 탄핵을 받아 파직되었으나 이듬해 다시 복직되어 영의정에 오를 만큼 세종의 신뢰 또한 대단하였습니다.




1449년 벼슬에서 물러날 때까지87세라는 노익장을 과시하며18년간 영의정에 재임한 황희는 농사의 개량, 예법의 개정, 천첩(賤妾) 소생의 천역(賤役) 면제 등 업적을 남겨 세종의 가장 신임받는 재상으로 명성이 높였으며 세종이 승하한 후 문종의 치세에 도움을 주다1452년9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납니다.

인품이 원만하고 청렴하여 모든 백성들로부터 존경을 받았던 황희는 현재까지도 청백리로 대표되는 조선최고의 정승으로 불립니다.










하지만, 황희는24년간 재상에 있으면서 누구보다 탄핵을 많이 받은 인물이었습니다. 조선 왕조실록에는 황희가 사간원과 사헌부의 단골'탄핵 대상' 일 정도로 자주 황희의 비리 사건이 기록되어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뇌물수수와 관직 알선이었습니다 .




1. 한 지방 수령의 아들이 중앙의 벼슬자리를 황희에게 부탁하자 황희는 그에게 땅을 바치라고 요구한 것인데요. 한마디로 땅문서와 벼슬자리를 교환하자는 거래였던 것이죠. 황희의 비리를 포착한 사헌부는 그 즉시 황희의 비리 사건을 조정공론으로 확대하여 그를 탄핵했는데 그럼에도 황희에 대한 세종의 믿음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워낙 사헌부와 사간원의 탄핵이 심하자 세종은 마지못해 황희를 잠시 벼슬자리에서 물러나게 하였다 얼마되지않아 다시 영의정으로 기용하기까지 합니다.







2. 황희의 사위가 지방 관아의 아전을 몽둥이로 때려 사망시키는 일이 발생했지만 이 살인사건은 아주'조용하게' 처리되어 많은 사람들의 의문을 샀는데 이 사건의 수습과정에 당시 좌의정이었던 황희가 적극적으로 가담했으며 여기에는 황희 뿐 아니라 우의정 맹사성, 형조판서 서선, 형조참판 신개, 형조좌랑 안숭선, 대사헌 조계성까지 연루되어 있었다합니다.




이처럼 황희는 자신의 사위를 보호하기 위하여 맹사성과 함께 살인사건의 전말을 축소, 은폐하였으며 직권을 남용해 사건을 조작하는 것도 서슴지 않았는데요. 당시 조정의 실세라고 불리던 황희-맹사성이 동시에 수습에 나섰으니 그 왜곡과 조작이야 오죽 했겠지만 이 사건은 그렇게 황희와 맹사성의 위엄에 눌려 제대로 거론조차 되지 못하고 묻혀 버리고 마는듯 했지만 이 살인사건에 의문을 품은 사헌부가 사건을 캐나가기 시작하자 그 배후에 여러 지방 관아 수령들 뿐 아니라 형조판서 서선이 직접적으로 관계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뒷배를 봐주고 잇던 핵심부에는 우의정 맹사성과 좌의정 황희가 존재하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이 사실에 격분한 사헌부는"황희의 간악함이 이와 같아." 며 세종을 흔들었고 세종은 예의상 황희를 파직했다가 채1년도 안 되어 다시 기용하는 또 한번의 파격적인 신뢰를 보여줍니다.







3. 이런 비리 사건에 휘말린데다가 황희를 더욱 골치 아프게 했던 것은 박포의 처와 간통을 했다는 소문이었다. 박포는'제1차 왕자의 난'의 공이 자신에게 미흡하게 돌아오자 불만을 품었으나 오히려 이사실을 알게된 이방원에 의해 유배되는데 얼마 후'제2차 왕자의 난'이 끝난후 방간의 배후에 있었다는 이유로 참수됩니다. 이때 박포의 아내는 도망나와 황희의 집 마당 북쪽 토굴 속에 숨어 여러 해 동안 살았는데 황희가 이 때 그녀를 간통하였다는 얘기가 전해집니다.




위 사실이 조금은 과장된 부분이 있다하더라도 실록에 기록되어 있는 점과 당시의 고위 관직에 있던 이들의 일반적인 행보와 비슷한 것으로 보아(물론 간통은 빼고) 황희는 그 청렴함보다는 뛰어난 정치적 수완 및 그 영향력으로 인해 세종의 총애를 받았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어떤 오후>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09-04-02 23:02:54 한국사(으)로 부터 이동됨]

목록
3313
[]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

전쟁 끝나자 도로 ‘특권만 있고 의무는 없는’ 양반 천국이덕일의 역사 [이덕일의 事思史: 조선 왕을 말하다] 전쟁 끝나자 도로 ‘특
운영자 13-11-06
[] 한국의 역사인물 - 눌재 양성지

인물한국사 양성지(梁誠之) 양성지(梁誠之 : 1415〜1482)는 세조가 ‘나의 제갈량’이라고 부를 정도 총애했던 인물이다. 또한 조선 후
운영자 11-11-17
[] 한국의 역사인물 - 연산군

연산군 조선 제10대 국왕 연산군(燕山君, 1476. 11. 7~1506. 11. 6, 재위 1495~1506)은 조선시대뿐 아니라 한국사 전체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운영자 11-11-14
[]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 국란을 겪은 임금들 선조

⑤ 免賤·作米法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민심을 얻는 것이다. 민심 획득의 요체는 차별적이고 불평등한 제도와 관습의 개혁이다. 조
운영자 10-06-19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③ 사서를 좋아한 왕과 경서를 좋아한 신하들

이덕일, 조선 왕을 말하다-세종③ 책에서 찾은 聖君의 길, 지식경영의 시대를 열다 세종은 지식경영자였다. 그는 방대한 독서를 통해 축
운영자 10-04-26
[]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세종②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성공한 국왕들 세종⓶ 사신 보내 明 황제 설득, 윤관이 개척한 북쪽 땅 되찾아 외교 문제의 가장 민감한 현안은
운영자 10-04-26
[]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이덕일의 조선 왕을 말하다 성공한 국왕들 세종① 명(明) 신뢰 얻으며 실리 외교, 북방영토 확장 결실 흔히 외교는 평화적 수단이고 군사
운영자 10-04-26
[]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조선시대 해외파병과 한중관계 계승범 고려대교수 -명나라의 파병요청…조선은 실리를 택했다 1479년(성종 10년) 명으로부터 건주여진에
운영자 09-11-13
[] 모화사상과 사대주의에 찌들은 조선조와 사대부들의 모습

1. 중국황제 법도를 따라야 한다는 김점과 반드시 그럴 필요가 없다는 허조가 공방하다. 편전에서 정사를 보고 술상을 마련하여, 여섯 순배를
운영자 09-09-17
[] 관리자의 15대조 학포공 양팽손

학포 양팽손-한국의 문화인물 학포공 양팽손 님께서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고 있는 <이달의 문화인물>에서 2003년 4월의 인물로 지정
양승국 04-05-10
[] 학포공의 산수도

학포공의 산수도 맑은 강가에 집을 짓고 갠 날마다 창을 열어 놓으니 산촌을 둘러싼 숲 그림자 흐르는 강물 소리에 세상 일
양승국 06-03-28
[] 한글창제에 대한 최만리상소문과 세종의 대응

1. 최만리 상소문(www.hyundaedang.com) 崔萬理等 諺文創制 反對上疏文 (世宗實錄 券一百三 十九張) 臣等伏覩諺文制作 至爲神妙 創物運智
운영자 08-10-28
[] 황희는 과연 청백리였던가?

황희(黃喜, 1363~1452) 고려의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다가30세(1392)되던 해에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자 두 임금을 섬기지 않겠다는72
운영자 08-07-14
[] 난중일기 누락부분 발견

"하늘과 땅 사이에 원균처럼 망령된 이가 없을 것" 난중일기에서 빠진 32일치의 새로운 내용 밝혀졌다. 편집부
운영자 08-04-03
[] ‘조선통신사의 200여 년 여행길을 세계문화유산으로!’

17~19세기 12차례나 일본을 다녀간 조선 왕조 외교사절 통신사의 여로가 2008년 한·일 학계와 문화재 동네의 민감한 화두로 떠오를 조짐이다. 한
운영자 08-01-26
1 [2][3][다음][맨끝]